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집트 다합(Dahab)에서 스쿠버다이빙 오픈워터(OpenWater)부터 다이브마스터(DM) 자격증을 취득하기까지의 과정입니다. 물 공포증이 있었던 필자가 2018년 12월 27일부터 2월 19일(55일)까지의 생생한 기록입니다. - 기자말
 
 카페가 있는 다합 바닷가에서는 개들과 물장난 하는 모습을 종종 볼 수 있다.
 카페가 있는 다합 바닷가에서는 개들과 물장난 하는 모습을 종종 볼 수 있다.
ⓒ 차노휘

관련사진보기

    
다이브마스터(DM)가 되기 위한 열한 가지 테스트 목록

어드밴스 교육까지 나는 조나단과 줄리아의 손님이었다. 다이브마스터 트레이닝(DMT)은 달랐다. 교육비를 내고도 직원이 되어야 했다. 아니, 도제식 교육 훈련생이랄까. 모든 것을 알고 훈련에 임한다고 했지만 막상 이론과 실전이 다르듯, 몇 번이나 때려치울까, 라며 거듭 고민해야 했다.

늘 나를 어렵게 하는 것은 사람과의 관계였다(차차로 이야기를 풀어나갈 것이다). 다행하게도 치러야 할 시험은 크게 문제 되지 않았다. 그렇다고 쉬웠다는 말이 아니다. 만만치 않은 시험이 나를 기겁하게 했지만 배짱 부릴 여유는 있었다. 시험 때문에 스트레스가 쌓이면 이렇게 중얼거렸다.
 
'음, 나는 최선을 다하고 있어. 얼마나 더 하라고?' 

훈련받을 때는 어떤 테스트를 통과해야 하는지 구체적으로 알지 못했다. 다이빙이 서툴러 기술을 익히는데 급급했을 수도 있지만 조나단은 말수가 적었다. 며칠 남겨두고야 부랴부랴 준비를 했고(시켰고) 턱걸이로 간신히 통과하기도(통과시키기도) 했다.

결과적으로는 그 방법이 좋았는지도 모르겠다. 처음부터 아래 항목을 모두 알았다면 지레 겁을 먹고 도망(?)갔을 것이다. 시험을 다 통과한 지금에서야 제대로 정리해서 적어본다.

1) 레스큐(구조)와 EPR(심폐소생술) 자격증을 취득해야 한다 : 40~50깡 이상일 때 응시할 수 있다(다이빙 횟수를 나타내는 단위로 '~깡'이라고 한다). 
2) 수중 스킬 24가지를 할 수 있어야 한다 : 오픈 워터와 어드밴스 교육생들에게 가르치는 모든 기술 외의 몇 가지가 더 있다. 
3) 생존 수영을 해야 한다 : 바다에서 400m를 10분 안에 들어와야 한다. 수영복과 수경 착용 가능하다. 멈추면 탈락이다. 어떤 영법이라도 상관없다.
4) 스노클링에 핀을 착용하여 수영을 해야 한다 : 800m를 17분 안에 들어와야 한다. 손은 사용할 수 없다.
5) 손을 물 밖으로 내서 15분 동안 서서 떠 있어야 한다 : 하지만 이것을 연습했는데 PADI에서만 시험을 본다고 했다.
6) 다이브마스터 매뉴얼 교재를 읽고 이론 시험을 봐야 한다 : 130 문항. 80점 이상 취득해야 한다.
7) 펀 다이빙 포인트 두 군데를 가이딩 할 수 있어야 한다 : 입수와 출수 지점을 정확히 알아야 한다.
8) 다이빙 포인트 두 군데 물속 지도를 그려야 한다.
9) 8가지 장비 브리핑을 할 수 있어야 한다.
10) 3개 이상 스페셜 티를 취득해야 한다(PADI는 5개 이상).
11) 의료 진술서를 제출해야 한다 : 1년 이내의 의사 서명이 있어야 한다. 

위 시험은 SDI(Scuba Diving International) 일 때이다. PADI(Professional Association of Diving Instructors)는 몇 가지 시험이 더 있다. 좀 더 까다롭고 교육비도 비싸다.  
 
 다합의 길거리 아이. 카페에 앉아 있으면 손으로 만든 팔찌 등을 팔았다.
 다합의 길거리 아이. 카페에 앉아 있으면 손으로 만든 팔찌 등을 팔았다.
ⓒ 차노휘

관련사진보기


2. SDI와 PADI의 차이점

내가 제일 처음 조나단에게 질문했던 것은 SDI와 PADI의 차이점이다. 교육비가 달랐다. 돈을 더 지불하더라도 이왕 고생할 것, 인정받는 다이빙 단체 자격증을 따는 것이 좋겠다 싶었다. 그는 어떤 거라도 상관없다고 했다.

세계에는 수많은 다이빙 단체가 있다. 이들 단체 이름은 일종의 브랜드이다. 브랜드 가치를 높이기 위해서 공신력 있는 인증기관에 가입하여 꾸준히 투자(교육)를 한다. 현재 세계에서 제일 인정받고 있는 단체는 SDI와 PADI이다.

PADI에 비해 SDI(1998)의 역사는 짧다. 짧지만 가장 진보적인 교육을 이끈다. 모든 교육 단계에 개인용 다이브 컴퓨터 사용, 최연소 및 솔로(Solo) 다이브 훈련 시도, E-Learing 등 적극적으로 교육에 컴퓨터를 활용한다. 가장 실용적이고 필수적인 훈련만 시킴으로써 좀 더 많은 사람들에게 스쿠버 다이빙 세계로 인도하려는 시도로 보인다(이 모든 것을 염두에 두고도 나는 '어떤 단체' 보다는 '어떤 훌륭한 강사'를 만나느냐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두 군데 다 사립단체이며 미국에 본사가 있다. 국립 다이빙 단체인 CMAS(유럽)가 있지만 거의 투자를 하지 않아 명성만 남아 있다. 설립자가 스쿠버 장비를 최초로 고안한, 세계 최초 스쿠버다이빙 단체다.
 
 다합의 밤거리. 미키마우스를 아주 힘들게 세우는 것을 봤다. 웃음이 많은 그들이다.
 다합의 밤거리. 미키마우스를 아주 힘들게 세우는 것을 봤다. 웃음이 많은 그들이다.
ⓒ 차노휘

관련사진보기

   
하지만 좀 더 실감 나게 다가오는 것은 다이빙 한계 수심이다.

모든 다이버들은 펀 다이빙을 갈 때 자격증을 제시해야 한다. 두 단체 다 오픈워터 자격증만 취득한 다이버에게는 18m를 한계 수심으로 정해 놓는다. 수심 제약을 받는다. 어드밴스까지 취득했을 때 SDI와 PADI는 수심 차이가 있다. 30m인 PADI와 달리 SDI는 40m까지 가능하다. PADI가 40m까지 내려가려면 딥 다이빙 스페셜 티가 있어야 한다. SDI 자매기관인 테크니컬 다이빙(TDI)은 100m까지 다이빙을 할 수 있다.

두 단체는 연계(crossover)가 가능하다. 예를 들면 SDI에서 오픈워터 과정을 밟았어도 PADI에서 어드밴스 자격증을 연이어 도전할 수 있다. 그래서 어떤 곳에서 자격증을 취득하든 상관없다는 것이다(스쿠버 단체에서 발행한 자격증을 두고 자격증이나 인증서(Certificate)냐 하는 논란이 있다. 이곳에서는 자격증으로 통일하기로 한다).

함께 DMT 과정을 밟았던 '규'는 SDI에서 오픈워터와 어드밴스 자격증을 따고는 다이브마스터는 PADI로 신청했다. 그녀는 학교 졸업 후 호주로 워킹홀리데이를 갈 예정이다. 그곳 다이빙 센터에서 1년 동안 일할 계획이라, 미국에 본사가 있지만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퍼시픽 지역을 담당하는 오피스가 호주에 있는 PADI가 유리할 거라는 계산에서다.

다이브마스터 과정을 신청한 나는 심리적인 안정 장치가 필요했다. 스쿠버 다이빙을 하면서 사고가 난다면? 보상해줄 어떤 보험 상품도 없었다. 모든 생명보험과 손해보험은 수중에서 면책 기능을 가진다. 여행자보험도 마찬가지이다. 근래에 보험사 몇 군데에서 수중 스포츠 보험을 출시했지만 개인이 가입하기에는 일정도 짧고 비쌌다.

SDI 기관을 통한 DMT 이수 교육생에게 한한 보험이 있다. 1년에 129$, 다이브 어슈어(Dive Assure).
  
 Sababa Cafe. Sababa 호텔 앞에 있는 카페. 가끔 아침식사를 하곤 했다.
 Sababa Cafe. Sababa 호텔 앞에 있는 카페. 가끔 아침식사를 하곤 했다.
ⓒ 차노휘

관련사진보기

   
 한 달 묵었던 Sababa Hotel. 우리나라 모텔 수준 정도이다. 하지만 다이빙 센터와 1분 거리에 있었다.
 한 달 묵었던 Sababa Hotel. 우리나라 모텔 수준 정도이다. 하지만 다이빙 센터와 1분 거리에 있었다.
ⓒ 차노휘

관련사진보기

 
3. 훈련 준비 완료

다이브마스터 훈련생이 된 뒤로 일상도 변했다.

6시가 조금 지나면 호텔에서 오른쪽으로 2km를 달렸다가 되돌아오는 것은 여느 때와 다름없었다. 다이빙 가방은 더욱 꼼꼼하게 쌌다. 다이빙을 하고 나면 그다음 다이빙 시간까지 젖은 슈트를 입고 있어야 한다. 기온은 주로 20~21도. 한국의 늦가을 날씨다. 해가 날 때는 양지바른 곳을 찾아 병아리처럼 움직여서 추위를 쫓을 수 있다. 흐린 날은 그야말로 곤욕이다. 감기에 걸리지 않기 위해서는 따뜻한 음료와 옷, 타월은 기본이다. 호흡기를 물고 숨을 쉬기 때문에 감기에 걸리면 다이빙을 할 수 없다.

다른 때보다 40분 일찍 옥토퍼스 다이브 센터로 간다. 센터 앞바다에서 수영 연습을 해야 한다. 3개월 동안 수영을 배웠지만 400m는 한 번도 시도해본 적이 없다. 수영장 25m도 간신히 도착하곤 했다. 아무리 어려운 목표라도 매일 반복 연습을 꾸준히 한다면 이루어진다는 강한 신념이 있었다. 
 
 라이트하우스 해안가 카페 그림 간판.
 라이트하우스 해안가 카페 그림 간판.
ⓒ 차노휘

관련사진보기

 
첫날, 신념대로 수영복을 입고 앞바다로 들어갔다. 아무리 한국의 늦가을 날씨라 해도 다합도 겨울이었다. 심장을 서늘하게 했다. 투정 부릴 수는 없었다. 몇몇 여행객이 이미 아침 수영을 즐기고 있었다. 온몸을 물속에 담갔다. 낮은 곳에서 '깔짝깔짝' 물장구치면서 몸까지 풀었다. 

몸에 온기가 돌아오자 수영장에서 자유형 하듯 앞으로 나아갔다. 고작해야 가슴 높이 수심이었다. 고개를 들어 호흡할 때 물이 입속으로 들어왔다. 새삼스레 바닷물이 짜다는 것을 처음 안 사람처럼 당황했다. 정말로 짰다! 자유형을 더 이상 할 수가 없었다. 몸을 뒤집었다. 배영도 오래 할 수가 없었다. 정수리에 눈이 없었다. 시퍼런 먼 바다 쪽으로 방향을 잡을 것 같았다. 

첫날이니, 이 정도면 됐다 싶었다. 종아리까지 물이 닿는 곳으로 나와서 25m 수심에 떠 있는 부표를 봤다. 부표는 잔잔한 물결에 한시도 쉬지 않고 몸을 흔들어댔다. 나를 잡아보라고, 유혹하고 있었다. 호기로 그곳까지 가고 싶지는 않았다. 보랏빛 물귀신이 내 발을 잡아챌 것 같았다. 

수영 연습이라기보다는 짠물만 잔뜩 마시고 센터로 부리나케 갔다. 마침 출근한 줄리아가 나를 향해 말했다.  
 
"당분간, 다른 것 생각하지 마시고 펀 다이빙 따라다니세요. 깡수 늘린다고 생각하시고요."

이제 드디어 온 것이다, 내가 혼자 '나'를 책임져야 할 때가 말이다.
 
 폴터가이스트(Poltergeist). 길거리 상점에 내놓은 장식물.
 폴터가이스트(Poltergeist). 길거리 상점에 내놓은 장식물.
ⓒ 차노휘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글쓴이 차노휘는 소설가이다. 2016년부터 도보 여행을 하면서 ‘길 위의 인생’을 실천하고 있다. 2009년 광주일보 신춘문예에 단편소설 〈얼굴을 보다〉가 당선되었고 저서로는 소설집 《기차가 달린다》와 소설 창작론 《소설창작 방법론과 실제》, 여행 에세이 《쉼표가 있는 두 도시 이야기》 와 《자유로운 영혼을 위한 시간들》, 장편소설 《죽음의 섬》이 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