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진짜 친구는 고등학교 시절 친구다'라는 말이 있다. 20살이 되고 대학에 들어가면 수많은 대인관계가 형성되지만 고등학교 시절 친구만은 못하다는 뜻이다. 대학에 다니면서 동아리 활동, 과 활동, 대외활동 등 다양한 인간관계를 맺게 된다. 이는 넓고 얕게 알게 되는 사람이 많아진다는 것을 의미하기도 하다. 많은 사람을 알게 되어 좋기도 하지만 그 많은 관계 때문에 피곤하기도 하다.

나는 2017년 2학기 학교를 다니던 중 중도 휴학을 하였다. 인간 관계에 대한 스트레스로 지쳤기 때문이다. 그토록 바라던 대학에 오면 모든 게 행복할 줄 알았다. 그런데 너무 많은 사람들과의 관계로 힘이 들었다. 소문은 꼬리에 꼬리를 물고 나에 대해 멋대로 생각하는 사람들은 넘쳐났다.

소문이 아닌 팩트는 그들에게 전달되지 않았다. 한 명씩 붙잡고 해명할 수도 없는 노릇이었다. 결국 대인관계에 지친 나는 계획 없는 휴학을 하게 되었다. 학교에서는 매일 같이 누군가와 시간을 보냈지만 휴학을 한 뒤로는 친구도 잘 만나지 않았다. 다른 사람만 보고 달렸던 내가 나를 돌아보게 된 시간이었다.

휴학을 하고 처음에는 인간 관계에 지쳐 도망친 것 같아 내 자신이 한심하게 느껴졌다. 그러나 복학할 때에는 그래도 참 잘했다 싶었다. 내가 나의 지침을, 아픔을 모른 척 한 채 계속 달렸다면 나는 더 크게 넘어졌을 것이란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휴학은 지친 내가 다시 달릴 수 있는 원동력이 되어줬다.

많은 학생들이 휴학에 대한 두려움을 가지고 있다. 그것도 인간 관계 때문이라면 더 그럴 거다. 그러나 쉼은 더 멀리 달리기 위한 준비 과정일 뿐이다. 소소하게 여행을 다녀도 좋고 나처럼 휴식을 취해도 좋다. 그러니 잠시 지친 대인 관계를 멈추고 자신에 집중하는 시간을 가지길 바란다.

댓글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61,000 응원글보기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한림대학교 미디어스쿨 재학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