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 김종성

관련사진보기


ⓒ 김종성

관련사진보기


해가 갈수록 제주도 해안 길을 달리는 자전거 여행자들이 다양해진다. 돈 많은 부자보다 더 부러운 부자(아버지와 아들) 라이더, 보기 드물어서 그런지 보기만 해도 흐뭇한 부부 라이더. 요즘엔 전기자전거를 대여해 좀 더 편안하게 자전거여행을 즐기는 사람들도 많다.

* 자전거 또는 전기 자전거 대여 : 인터넷 검색하면 제주도에는 자전거, 전기자전거 대여업체들이 많다. 대여비용은 일일 20000원~25000원(헬멧 포함)이다.

ⓒ 김종성

관련사진보기


제주도 해안가에 조성한 '제주 환상 자전거길'은 자전거와 페달이 있는 전기 자전거만 통행할 수 있다. 도로교통법상 전동 킥보드, 전동 스쿠터 등은 차도를 달려야 한다.

ⓒ 김종성

관련사진보기


동서양의 다양한 외국인들도 자전거를 타고 제주 해안 길을 달린다. 싱가포르에서 왔다는 60대의 자전거여행자는 작은 자전거에 캠핑 장비까지 싣고 있어 놀라기도 했다.

ⓒ 김종성

관련사진보기


친구와 함께 혹은 단체로 달리는 라이더도 있지만, 혼행(혼자 여행) 라이더도 있다. 수행자처럼 묵묵히 자전거 페달을 돌리며 혼자 달리다 보면 쓸쓸하기도 한데, 제주도에선 이상하게 그런 마음이 안 생긴다. 아름답고 정다운 섬 해안 풍경이 위로가 되어주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 김종성

관련사진보기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나는야 금속말을 타고 다니는 도시의 유목민. 매일이, 여행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