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고양이 쉼터 '여의도냥'에서 보호 중인 고양이 수혜 .
▲ 고양이 쉼터 '여의도냥'에서 보호 중인 고양이 수혜 .
ⓒ 김경희

관련사진보기


서울의 고양이 쉼터 네 곳이 함께 사진전을 열었다. 네 곳의 쉼터에서 보호하고 있는 고양이의 사진을 전시한다. 사진 작가, 쉼터 활동가, 자원 봉사자들이 찍은 사진이다. 사진 속 고양이의 프로필, 구조 사연, 임시 보호처, 입양 문의처를 기재한 입양 안내문도 함께 게시한다.

전시에 참여한 강동구, 서대문구, 영등포구, 용산구의 고양이 쉼터는 지역의 동물 보호 활동가들이 직접 운영하는 곳이다. 각 고양이 쉼터에는 구조되어 건강을 회복한 고양이 20~30여 마리가 가족을 기다리고 있다. 이번 전시는 서울시캣맘협의회에서 만난 활동가들이 쉼터 고양이들의 입양을 활성화하기 위해 추진했다.

전시는 올해 마지막 날까지 홍대 하이카페에서 진행한다. 고양이를 좋아하는 랜선 집사 혹은 고양이 입양을 계획하고 있는 예비 집사라면 챙겨야 할 사진전이다.

 사지 말고 입양하세요. Merry Cat - mas 고양이 쉼터 사진전 홍보 포스터
▲ 사지 말고 입양하세요. Merry Cat - mas 고양이 쉼터 사진전 홍보 포스터
ⓒ 강동냥이행복조합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