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1일 문재인 후보 선대위가 문화예술정책위원회를 출범했다.
 21일 문재인 후보 선대위가 문화예술정책위원회를 출범했다.
ⓒ 배지현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선거대책위원회가 21일 오전 10시 문화예술인 70여명으로 구성된 문화예술정책위원회를 출범했다.

상임공동위원장을 맡은 도종환 의원은 "평화적 촛불시민혁명이 성공하려면 정권교체가 필요하다"라며 "예술인들이 거기에 무슨 역할을 할 것인가 고민했다. 블랙리스트 문제로 광화문 한복판에서 블랙텐트를 치며 함께 해왔던 여러분들의 저항하는 정신에서 샘솟는 창조로 결합된 혁명이면 좋을 것"이라며 포문을 열었다.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발대식을 가진 문화예술위는 문학, 미술, 무용, 서예, 영화, 만화, 방송 및 미디어 분야 문화예술인들인 안도현(시인), 윤태호(웹툰작가), 신대철(기타리스트), 조기숙(이화여대 무용과 교수), 신동일(작곡가), 이춘연(영화 제작사), 원수연(웹툰협회 회장) 등이 상임 정책위원으로 위촉됐다.

더민주 선대위에 따르면 문화예술위는 '블랙리스트 금지'와 '문화예술 창작인들에 대한 적극 지원' 정책 등 문 후보의 정책을 지원하고, 문화인들의 자유로운 창작환경을 위해 준비된 선거캠프 조직이다.

최종원 상임공동위원장은 "우리 문화예술인들에게 블랙리스트가 큰 문제가 됐다. 문화예술인들이 정권교체에 일조할 수 있는 부분이 있다"라며 "여러분들이 적극적으로 힘써주시길 바란다"고 문화예술위의 적극적인 활동을 요청했다.

한편 문화예술위는 발대식 이후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갈 예정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