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체포영장이 집행돼 특검에 강제로 불려 나온 '비선 실세' 최순실(61·구속기소)씨의 육성이 고스란히 전국에 생중계됐다.

25일 오전 11시 16분께 특검 사무실에 도착한 최씨는 법무부 호송차에서 내리자마자 주변을 잠시 살피더니 이내 당당하게 고개를 들고 "여기는 더이상 민주주의 특검이 아닙니다"라고 외치기 시작했다.

항변하는 최순실 "특검이 자백 강요하고 있다" 국정농단 혐의로 구속된 최순실이 25일 오전 서울 강남구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규명을 위한 수사를 하고 있는 박영수 특별검사팀 사무실로 소환되며 취재기자들을 향해 "여기는 더 이상 민주주의 특검이 아니다", "박근혜 대통령 공동 책임을 밝히라고 자백을 강요하고 있다"고 항변하고 있다.
▲ 항변하는 최순실 "특검이 자백 강요하고 있다" 국정농단 혐의로 구속된 최순실이 25일 오전 서울 강남구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규명을 위한 수사를 하고 있는 박영수 특별검사팀 사무실로 소환되며 취재기자들을 향해 "여기는 더 이상 민주주의 특검이 아니다", "박근혜 대통령 공동 책임을 밝히라고 자백을 강요하고 있다"고 항변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최씨의 육성이 처음으로 온 국민에게 공개되는 순간이었다.

최씨는 지난해 10월 31일 검찰에 처음 출석했을 때 "국민 여러분 용서해주십시오. 죄송합니다. 죽을 죄를 지었습니다"라고 말한 바 있다.

하지만 최씨가 워낙 작게 흐느끼는 데다가 몰려든 취재진 탓에 그의 육성은 제대로 들리지 않았다.

최씨는 지난해 12월 24일 특검에 조사차 출석했을 때, 이달 16일 헌법재판소에 증인으로 모습을 드러냈을 때도 취재진의 쏟아지는 질문에 고개를 숙인 채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았다.

다만 국조특위 청문회, 법정에서 최씨가 구속되기 전 주변인과 대화하는 통화녹음 파일로 육성이 잠시 공개된 바 있다.

이처럼 언론 앞에 침묵을 지켜온 최씨였기에 이날도 질문에 아무런 말을 하지 않으리라고 예상됐다. 하지만 최씨가 작정한 듯 발언을 쏟아내자 현장에 있던 100여 명의 취재진도 당황한 모습이 역력했다.

곁에서 이 모습을 지켜보던 특검 사무실 청소 아주머니도 최씨 육성에 놀란 듯 "염병하네"라고 3번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최씨는 그동안 재판을 위해 법정에 출석할때는 TV 카메라가 있는 동안에는 고개를 숙이고 조용히 있다가도 카메라가 퇴장한 뒤에는 고개를 들고 자기 입장을 똑바로 진술하는 모습을 보여왔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