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로빌리안 김민웅 경희대 문명원 교수(좌)의 사회로 (좌로부터) 허혜정 코리아 파빌리온 코디네이터, 볼커 건축아티스트, 통역 이윤지씨, 가네쉬 생태건축가, 이균형 오로빌 코리아 리아종 대표 등이 토크쇼를 진행하고 있다.
▲ 오로빌리안 김민웅 경희대 문명원 교수(좌)의 사회로 (좌로부터) 허혜정 코리아 파빌리온 코디네이터, 볼커 건축아티스트, 통역 이윤지씨, 가네쉬 생태건축가, 이균형 오로빌 코리아 리아종 대표 등이 토크쇼를 진행하고 있다.
ⓒ 김철관

관련사진보기


남인도 대안 실험공동체 오로빌은 어떤 곳일까.

영성 활동, 공동의 문화예술, 고결한 정신을 키우는 교육, 환경보전, 에너지 자립과 생태건축, 비건(완벽한 채식주의)과 채식, 생태 유기농업의 지속가능성 등을 실험하고 있는 곳이 오로빌(AUROVILLE) 공동체다.

지난 15일 오후 2시 서울시청 3층 대강당에서 남인도 오로빌공동체 오로빌리안인 허혜정 코리언 파빌리온 코디네이터, 생태 건축가 가네쉬(인도), 비건이며 건축 아티스트인 볼커(독일) 등 3인이 '대안공동체 오로빌, 우리에게 꿈을 전하다'는 주제로 강연에 나섰다.

강기태 (사)한국유기자연문화원 사무국장의 사회로 첫 번째 강연에 나선 허혜정(오로빌 15년 거주) 오로빌 코리언 파빌리온 코디네이터는 오로빌 공동체 전반에 대해 소개했다.

허혜정 코디네이너 허혜정 코리아 파빌리온 코디네이너가 남인도 오로빌 공동체에 대해 설명을 하고 있다.
▲ 허혜정 코디네이너 허혜정 코리아 파빌리온 코디네이너가 남인도 오로빌 공동체에 대해 설명을 하고 있다.
ⓒ 김철관

관련사진보기


▲ 허혜정 코리아 파빌리온 코디네이터 15일 오후 2시 서울시청 3층 대회의실에서 허혜정 코리아 파빌리온 코디네이터가 남인도 오로빌 공동체에 대해 설명을 하고 있다.
ⓒ 김철관

관련영상보기


허혜정 코디네이터는 "서울 중구만한 면적을 가진 남인도 오로빌 공동체는 국적, 종교, 인종, 과학, 문화적 배경 등을 초월해 새로운 정신의 실험장소"라며 "서로 다른 배경에도 불구하고 함께 일하면서 공존하고, 서로를 존중하면서 집단지성의 정신을 갖게 하는 곳"이라고 말했다.

이어 "무학에서 박사까지 한데 어우러져 한 인격체로서 편견 없는 삶을 살아가고 있는 곳"이라며 "연령, 학력, 경력, 경험 등에 제한을 두지 않고 모든 이가 유용한 학문과 지식의 연구, 개척, 발견의 장소이다, 정신적으로 영원히 늙지 않는 젊음의 장소가 오로빌"이라고 소개했다.

▲ 가네쉬 생태건축가 15일 오후 2시 서울시청 3층 대회의실에서 가네쉬 생태건축가가 오로빌 건축에 대해 설명을 하고 있다.
ⓒ 김철관

관련영상보기


가네쉬  생태건축가 가네쉬 생태건축가가 생태건축에 대해 설명을 하고 있다.
▲ 가네쉬 생태건축가 가네쉬 생태건축가가 생태건축에 대해 설명을 하고 있다.
ⓒ 김철관

관련사진보기


두 번째 강연에 나선 가네쉬(Ganesh, 오로빌 거주 25년) 생태건축가는 에너지의 자립과 생태건축의 중요성을 설명했다.

가네쉬 생태건축가는 "제가 오로빌에서 진행해 온 프로젝트는 지속가능한 건축재료들과 기술들이다"며 "남인도 오로빌은 기후가 덥고 습하여 여름에는 섭씨 40도까지 올라가는 날씨와 태풍까지 오는 점을 감안해 건축에 접목 시켰다"고 소개했다.

그는 "프로젝트에 참가한 사람들이 밝힌 여러 가지 가능성과 옵션들을 검토해 선의지로 함께 했다"며 "화장실에서 나온 폐수를 자연하수처리시스템을 통해 다시 깨끗한 물로 만들어 정원에 필요한 물로 다시 사용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이어 "빗물이 저수지로 와 모래사이로 침투돼 보관하고, 필요할 때 물을 펌프해 필터 시킨 다음 화장실이나 청소용 물로 사용하고 있다"며 "마지막 사용한 물은 심어 놓은 갈대를 통과하게 하는 자연하수처리로 정화를 해 다시 펌프를 돌려 지붕으로 올라가 재사용할 수 있게 했다"고 밝혔다. 특히 가네쉬는 "이렇게 한 이유는 물의 낭비를 막고 생태적으로 지속가능한 삶을 위해서다"고 강조했다.
볼커 건축 아티스트 볼커 건축 아티스트가 자신의 오로빌에서의 삶에 대해 설명을 하고 있다.
▲ 볼커 건축 아티스트 볼커 건축 아티스트가 자신의 오로빌에서의 삶에 대해 설명을 하고 있다.
ⓒ 김철관

관련사진보기


▲ 볼커 건축 아티스트 15일 오후 2시 서울시청 대회의실에서 비건인 볼커 건축 아티스트가 채식과 건축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김철관

관련영상보기


영성활동가이면서 비건인 볼커(Volker, 오로빌 거주 20년) 건축 아티스트는 음식이 인간의식의 성장에 영향을 미치는 영향과 집단의식 에너지 그리고 채식의 중요성에 대해 강연을 했다.

볼커 건축 아티스트는 "어디에 살든 우리는 그 장소가 가지고 있는 에너지의 기운에 동화된다"며 "집단적 의식의 장이라고 할 수 있는 것으로부터 영향을 받게 된다"고 전했다.

이어 "오로빌 공동체는 사회적 경험으로써 '인류화합 실현'이라는 오직 한 가지 목표를 가지고 만들어졌다"며 "오로빌 공동체의 에너지 장이나 집단의식은 이러한 의도와 연결돼 있어, 다른 사회와 차별화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현재 무고하게 죽어간 동물들의 공포와 고통으로 우리의 집단적 에너지의 장을 오염시키고 있다"고 지적하며 "채식주의가 된다는 것은 스스로 건강과 창조성을 증진시키고, 무엇보다도 지구상에 사는 모든 존재에게 더 나은 삶의 조건을 만들어 주는 고도의 의식적 선택"이라고 밝혔다.
참석자 오로빌 공동체 강연을 듣기 위해 온 참석자들이다.
▲ 참석자 오로빌 공동체 강연을 듣기 위해 온 참석자들이다.
ⓒ 김철관

관련사진보기


세 사람의 강연이 끝난 후, 2부는 김민웅 경희대 미래문명원 교수의 사회로 오로빌의 교육, 의료체계, 비자 발급, 영적수행, 빈부차이, 대체의학, 생태건축 등을 주제로 참석자들과 열띤 토론이 이어졌다. 이날 1부 강연이 끝나고 곧바로 가수 홍순관 씨의 노래 공연이 펼쳐졌다.

한편 행사에 앞서 이균형 오로빌 코리아 리아종 대표, 심재천 (사)한국유기자연문화원 이사장 등이 인사말을 했다. 서울특별시, 오로빌 코리아 리아종, (사)한국유기자연문화원이 주관했고, 인터넷언론<프레시안>이 후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문화와 미디어에 관심이 많다. 현재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