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용민 민주통합당 후보(서울 노원갑)가 4일 오전 자신의 블로그에 동영상을 올려 '막말 논란'에 대해 다시 사과를 표명했다.
 김용민 민주통합당 후보(서울 노원갑)가 4일 오전 자신의 블로그에 동영상을 올려 '막말 논란'에 대해 다시 사과를 표명했다.
ⓒ 이경태

관련사진보기


'막말 논란'에 휩싸인 김용민 민주통합당 후보(서울 노원갑)가 4일 오전 자신의 블로그에 동영상을 올리고 다시 한 번 고개를 숙였다. 지난 3일 트위터를 통해 '막말 논란'에 대해 사과한 지 하루도 채 되지 않아서다. (관련 기사 : '막말 논란' 김용민 "불쾌감 느낀 분들께 용서구한다" )

김 후보는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8년 전 기억도 못한 사건이지만 그 음성을 듣는 순간 내가 한 말인가를 의심할 정도로 당황스러웠다"며 "이유나 변명을 대지 않겠다, 그 음성은 분명 제 음성이고 제가 한 말"이라고 밝혔다.

이어, "어린 시절 치기로 돌리지 않겠다, 그 때는 그렇게 하는 게 잘하는 것이라 생각했다"며 "19금을 표방해 놓고 누가 더 적나라하게 말을 하느냐로 낄낄대며 자랑하던 때가 있었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이 순간 감정이 격해진 듯 눈물을 머금기도 했다. 그는 "돌이켜보면 그 외에도 부끄러운 과거가 많이 있을 것"이라며 "있다면 모두 반성한다, 새로 태어나겠다"고 말하며 고개를 숙였다.

또 "지난번 (나꼼수) 비키니 사건 때 정봉주 전 의원이 보낸 편지가 다시 생각난다"면서 정 전 의원의 편지 글귀를 인용했다. 정 전 의원은 지난 2월 8일 비키니 사건 당시 <나는 꼼수다>에 유감을 표한 삼국카페에 편지를 보내 "대한민국에서 진보의 가치를 지향하면서 양성평등적 교육을 제대로 받지 못했고 성적약자의 위치에 있는 여성의 문제도 진지하게 고민한 적이 없다"고 고개를 숙인 바 있다.

김 후보는 마지막으로 "지금 이 순간부터 김용민은 지난 과거를 반성하면서 모두 짊어지고, 갚으며 살아가겠다"며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새누리당 "성도착증 환자 아닌가, 유권자 표 구할 자격 없다"

 조국 교수는 4일 트위터를 통해 "김 후보의 동영상 발언이 나오게 된 맥락을 고려하더라도 '성폭행' 보복이 언급된 것은 분명히 잘못된 것"이라며 "김 후보가 온라인에서 사과했지만, 오프라인에서도 진심으로 다시 사과해야 한다고 본다"고 밝혔다
 조국 교수는 4일 트위터를 통해 "김 후보의 동영상 발언이 나오게 된 맥락을 고려하더라도 '성폭행' 보복이 언급된 것은 분명히 잘못된 것"이라며 "김 후보가 온라인에서 사과했지만, 오프라인에서도 진심으로 다시 사과해야 한다고 본다"고 밝혔다
ⓒ 이경태

관련사진보기


김 후보가 지난 3일 트위터 사과에 이어, 하루도 채 되지 않아 동영상을 통해 직접 모습을 드러내고 사과를 한 것은 안팎의 비판 여론이 거세진 까닭이 큰 것으로 보인다.

야권단일후보 멘토단의 일원인 조국 교수(서울대)는 이날 오전 트위터를 통해 "확인 결과 김 후보의 동영상 발언은 2004년 성인전용방송에서 관타나모 캠프의 성폭행 (사건)을 비판하면서 부시 대통령 등 미국 정치 지도자도 당해야 한다는 취지로 뱉은 것이었다"며 '막말 논란'을 불러일으킨 유튜브 동영상의 맥락을 설명했다.

그러나, 조 교수는 "김 후보의 동영상 발언이 나오게 된 맥락을 고려하더라도 '성폭행' 보복이 언급된 것은 분명히 잘못된 것"이라며 "김 후보가 온라인에서 사과했지만, 오프라인에서도 진심으로 다시 사과해야 한다고 본다"고 밝혔다. 또 "김 후보의 과거 동영상 발언을 접하면서 풍자와 야유에도 금도가 있어야 하고 우리 삶에서 인권 감수성이 얼마나 중요한지 생각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새누리당은 김 후보를 '성도착증 환자'로 몰아붙이며 사퇴를 요구하고 있다.

조윤선 새누리당 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나꼼수>의 PD 김용민 후보의 방송을 듣고 그가 성도착증 환자가 아닐까 싶었다"며 "1당을 꿈꾸며 연대까지 한 민주통합당과 통합진보당, 두 공당에서 어떻게 그런 후보를 영입하고 공천할 수 있는지 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조 대변인은 이어, "저는 대한민국에서 아이를 키우는 모든 어머니들과 함께 이 일에 대해서 분노한다"며 "김 후보의 저질 발언은 대한민국 국민에 대한, 대한민국 언어에 대한 모욕이고 폭력이다, 김 후보는 대한민국 유권자들께 표를 구할 자격이 없다"고 강조했다.

또 "김 후보를 두당연합의 후보로 공천한 민주통합당 한명숙, 통합진보당 이정희·유시민·심상정 대표는 그의 발언 중 어떤 부분에 공감하고 공천하게 됐는지 답해달라"고 촉구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