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충남도청 전경
 충남도청 전경
ⓒ 자료사진

관련사진보기


충남도(도지사 안희정)가 현재 공석인 '푸른충남21 실천협의회(이하 푸른충남21)' 사무처장직에 퇴직을 앞둔 공무원을 임용하려 한다고 알려지자, 충남시민단체들이 발끈하고 나섰다.

충남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충남환경운동연합· 충남참여자치지역운동연대는 21일 오전 공동성명을 통해 "충남도가 푸른충남 21 사무처장직에 퇴직을 앞둔 공무원을 내정하고 이를 추진하려 하고 있다"며 "전임사무처장에 퇴직공무원을 임용한 데 이어 두 번째"라고 지적했다.

'푸른충남21'은 '지방의제21'의 충청남도 광역단위 조직으로 지구환경을 보전하기 위해 전 인류가 함께 실천해야 할 과제를 지역차원에서 구현한다는 목적으로 주민, 사회단체, 기업체, 행정기관 등이 참여해 조직한 공동 실천기구다.

지난 1992년 6월 리우데자네이루에서 개최된 유엔환경개발회의(UNCED)에서 채택한 의제21에서 '각 지방자치단체가 환경보전을 위한 행동계획을 시민과 합의하여 만들도록 권고'하였고 이에 따라 현재 전세계 49개국 1500여 지방자치단체가 지방의제21의 작성에 참여하고 있다.

하지만 충남도는 지난 2009년 사무처장에 퇴직공무원을 임용한 데 이어 그 후임에 퇴직을 앞둔 충남도의 모 과장을 내정하고 임용을 추진하려 하고 있다는 것.

이들 단체는 "(퇴직공무원이 사무처장을 맡았던 전임지사 시기에도) 총회와 분과위원회에서 결정된 안건을 사무처장이 멋대로 뒤집는 황당한 일이 다반사로 벌어졌다"며 "충남도가 마치 상급기관이나 되는 듯 사무처장을 통해 주요 사업이나 인사를 좌지우지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때문에 지구적 환경문제를 지역차원에서 공동으로 해결하기 위해 머리를 맞대는 것이 아닌 자치단체장의 활동에 대한 서포터 역할로 전락할 수밖에 없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이들 시민단체들은 "충남도의 인식 수준은 주민들에게 직접 참여할 것이 아니라 들러리나 서라고 요구하는 꼴"이라며 "매년 '지방의제21'을 놓고 관변단체 여부를 따지는 가장 초보적인 논의를 반복해야 하는 충남도와 푸른충남21의 상황이 개탄스럽기만 하다"고 밝혔다.

이들은 "안희정 도지사가 취임한 후 '푸른충남21'이 관 주도방식에서 민과 관이 함께 하는 '지방의제21'의 본연의 역할을 다할 수 있으리라 기대했다"며 "하지만 지금의 상황은 믿었던 도끼에 발등을 찍힌 꼴이 됐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푸른충남21'의 사무처장은 충남도가 내정하는 방식이 아닌 공모제를 통해 운영위원회에서 인선하는 방식으로 가야 한다"며 "충남도는 퇴직공무원 내정과 사무처 인사에 대한 부당한 월권행위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와 관련 푸른충남21은 오는 22일 운영위원회를 열고 사무처장 인선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푸른충남21은 지난 2001년 창립해 현재 대표회장 공주대 서만철 총장, 공동회장 구본충 충남도 행정부지사 체계로 운영되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