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리투아니아 일간지 <례투보스 리타스>에 따르면 102세 리투아니아인 할아버지가 76세 할머니와 결혼함으로써 최고령 신랑 기록을 경신했다.   

 

신랑 스타니슬로바스 그리가스와 신부 브로네 미쿠티에네는 지난 토요일 리투아니아의 2대 도시엔 카우나스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이 결혼식을 집례한 케스투티스 이그나타비츄스는 "우리 지역엔 전무한 기록이다. 유럽뿐만 아니라 세계에 널리 알려질 것"이라고 말했다. 카우나스엔 한해에 80~90세 노인 여러 쌍이 결혼한다.

 

지금까지 리투아니아 기록에 의하면 1986년 84세, 2001년 92세, 2005년 99세 남성 노인이 결혼했다. 

 

이번에 결혼한 부부는 모두 전 배우자가 먼저 세상을 떠났다. 이들은 젊은 시절 같은 공장에서 일을 했고, 35년 동안 가족간 서로 잘 알고 지냈다.

 

1992년 그리가스의 아내가 사망한 후부터 브로네는 그를 도와왔다. 그리가스의 형제와 자식들이 하나 둘씩 세상을 뜨자 브르네는 그를 지근에서 돌봐왔다. 

 

지난 봄부터 브르네는 그의 집에서 생활해오다가 이번에 그리가스의 청혼으로 새 가정을 꾸리게 됐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