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박서보의 오늘, 색을 쓰다'가 전시되고 있는 경기도미술관 전경.
ⓒ 이정하
"700원 이라는 돈도 아깝다. 미술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여건이 제대로 갖춰지지도 않아 산만한 느낌만 준다."

지난 22일 '박서보의 오늘, 색을 쓰다'를 관람하기 위해 안산시 초지동 화랑유원지 내 경기도미술관을 방문한 이연정(27)씨. 15분여 만에 관람을 마치고 나온 이씨는 "관람료로 지불한 700원도 아까울 지경"이라며 얼굴을 붉혔다.

이씨는 "넓은 공간에 작품이 몇 점 없는 것은 여백의 미로 이해할 수 있지만 적어도 벽면에 수두룩한 못 자국과 곳곳에 난 균열은 감춰야 할 것 아니냐"고 분통을 터뜨렸다.

서울에서 가족들과 함께 미술관을 찾은 주부 이미현(39)씨도 "시끄러운 공사소음과 전시도우미들의 불친절한 태도가 불쾌했다"고 말했다.

미술관을 찾은 관람객들은 2층 전시실(3063㎡)의 전체 규모에 비해 작품전시나 공간 활용 등 관람여건이 제대로 마련되지 않았다고 한 목소리를 냈다. 또 전시관 바닥이 나뭇가지처럼 갈라져 흉한 모습을 그대로 드러내고 있어 작품에 집중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관람 중에도 하자 보수공사가 계속돼 소음에 시달려야 했다며 산만한 전시환경을 지적하기도 했다.

열악한 전시환경 때문에 관람객들을 거의 찾아 볼 수 없다는 얘기도 나온다. 실제 미술관을 찾은 22일과 26일 경기도미술관에서 관람객을 찾아보기는 힘들었다. 도슨트(전시도우미) 3~4명만 한 곳에 모여 얘기를 나눌 뿐이었다.

이는 최근 불거진 경기도립미술관 부실공사 문제와 무관하지 않다. 지난해 10월 25일 개관한 경기도미술관은 준공 7개월 만에 천정에서 비가 새고 벽면에 금이 가는 등 부실공사 흔적이 곳곳에서 드러났다. 개관 이후 시공업체 쪽에서 수차례 하자보수 공사를 하고도 같은 문제가 계속 발생하고 있다.

경기도가 259억원의 예산을 들여 연면적 8277㎡, 지상 2층 규모로 지은 최고급 건축물이 '하자 덩어리'로 전락한 셈이다.

논란이 확산되자 지난 11일 경기도의회는 진상조사특별위원회를 꾸려 행정사무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도립미술관의 계약과 설계, 발주에서부터 감리, 완공에 이르기까지 모든 공정에 대한 진상조사특위의 조사가 마무리되면 부실여부가 판가름 날 전망이다.

하지만 미술관 부실공사의 여파는 당장 관람객들의 불만으로 나타나고 있다.

▲ 경기도미술관 외부 수조에서도 일부 하자가 발견된 것으로 알려져 물을 모두 뺀 상태.
ⓒ 이정하
미술관측 "문제 해결하겠다" 해명

이에 대해 미술관 쪽은 "관람객들이 지적한 사항에 대해 추후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미술관 관계자는 "바닥이 갈라져 크랙보수를 실시하고 있어 소음이 발생한 것 같다"며 "피해가 없도록 조치를 취하겠다"고 해명하기도 했다.

전시공간의 운영이 미숙하다는 관람객들의 지적에 대해 미술관측은 "작품의 성격에 따라 특성에 맞춘 전시 공간이 꾸며진다"며 이해를 구했다.

이번 전시회의 경우 박서보 화백 특유의 묘법(선을 강조한 미술기법)을 살린 작품 100여 점이 전시되고 있다. 작가가 소장하고 있는 각종 자료와 사진, 작품의 이해를 돕기 위한 실제 작업 과정도 소개되고 있다. 때문에 간결하고 선을 이용한 색을 부각시키는데 초점을 맞춰 전시장이 썰렁해 보일 수 있다는 설명이다.

한편 미술관측에 따르면 개관이후 10만6000여 명의 관람객들이 다녀갔으며 올해에만 6만여 명이 찾았다. 하루 평균 330여 명이 미술관을 찾는다는 것으로 결코 적은 수치는 아니다.

미술계 한 관계자는 "도립미술관 운영진이 꾸려진지 얼마되지 않아 경험 미숙으로 발생한 문제는 차츰 줄어들 것"이라면서도 "도민들의 미의식 증진과 문화생활 확대를 위해 미술관 쪽이 관람객들의 문화적 요구에 부응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데일리경인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