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이슈/연재

연재 

마을카페 '나무'의 6년

공유하기
마을카페 '나무'의 6년
의정부 신곡동의 마을 북카페 '나무'가 재개발로 사라질 위기에 처했습니다. 설사 지금의 공간이 없어지더라도, 지역 주민들과 함께 땀과 눈물로 일궈왔던 역사만큼은 흔적을 남기고 싶어 마을카페 '나무'의 6년을 기록합니다.
연재기자정보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