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하는삶

함께하는삶(yandi1012) 기자

GM대우자동차에서 근무하고 있습니다. 평소 오마이뉴스를 잘 보고 있습니다만 아쉬운 것은 노동현장의 일상적인 생활과 활동은 상대적으로 취약한 점입니다. 물론 노동조합이 투쟁하는 소식이야 간간이 전해집니다만 현장의 일반 노동자들의 삶과 작은 활동들에 대한 섬세한 소식들은 부족한 듯 합니다. 해서 이러한 소식들을 오마이뉴스 독자들에게 전달함으로써 조금이나마 이 땅에 노동자들의 삶의 애환을 전하고 싶습니다.

댓글

소셜댓글 도입(2013.7.29 16:30) 이후 오마이뉴스 아이디로 로그인해서 남긴 소셜댓글만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다른 소셜 계정을 이용해 남긴 댓글은 라이브리 사이트의 마이페이지를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